aCO

i am now officially private first class (일병)
1.5 years to go and i am done (헉…)
+_+

i am now officially private first class (일병)

1.5 years to go and i am done (헉…)

+_+

korean lounge. 프라이머리 노래라 하는데, 무슨 앨범에 있는지 모르겠다. 찾아봐도 없다. 칵테일 마시며 가볍게 몸 흔들며 들을 수 있는 라운지 음악. 뉴욕에서 mk라운지인가 생각나네요. 세련되게 잘 만들었네요.

+_+

reason i love VICE. ex여친은 별로 마음에 안들어했는데, 가끔 요런 재밌는 글들이 올라온다. 세상에서 자리 못잡고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스토리, 소소하면서, 현실적이면서, 불쌍하면서, 희망적이면서, 뭔가 ‘yeah~ i feel you’ 공감이 가는…
그냥 줄줄이 읽어나가는 글이다.

I GHOSTWRITE CHINESE STUDENTS’ IVY LEAGUE ADMISSIONS ESSAYS
Hey China, you’re welcome. When you think about your future multi-million dollar shipping moguls, innovative tech giants, and up-and-coming diplomats, please remember a small handful of them probably received their Ivy League degrees thanks to me.
I’m a black market college admissions essay writer, and over the last three years I’ve written over 350 fraudulent essays for wealthy Chinese exchange students. Although my clients have varied from earnest do-gooders to factory tycoon’s daughters who communicate primarily through emojis, they all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re unable to write meaningful sentences.
Sometimes this inability has stemmed from a language barrier, but other times they have struggled to understand what American college admissions committees are looking for in a personal essay. Either way, they have all been willing to pay me way more than my old waitressing job ever paid me.
Although I’m a second-generation Korean American like some of my clients, I never felt pressured to become a doctor or a lawyer. I majored in art history at college, and after graduation, I found myself bouncing from retail jobs to temp work. Every day, I loafed about in bed. Reading my friends’ Facebook statuses about finishing law school and starting their dream jobs, I wondered if I should ever leave my house. I didn’t know what I wanted to do with my life or if I even possessed any skills someone could pay me to use—at least I didn’t know until my friend told me I could reap in a cash bonanza forging wealthy Asian students’ college essays.
Once I started ghostwriting essays, I quickly went from making $8.50 an hour as a waitress to making $2,000 in two weeks. In one admissions cycle, I wrote over a hundred essays and earned enough money to pay my bills for the rest of the year, pay off my car loan, and—as a treat for my hardworking hands—receive $150 Japanese manicures on a biweekly basis.
Each ghostwriting session starts with a daylong interview. I pry into every intimate corner of a client’s life: her family history, financial background, and childhood secrets. Then I try to pinpoint one relatable thread of pain or humanity, which I can make the focal point of an essay attached to a larger universal theme, like empathy or humility.
For example, one girl—let’s call her Wei—always wondered why her parents looked so much happier in their old photographs. She assumed they looked miserable because they had never wanted a child, let alone a female child, but as she grew older, she noticed her parents worked long hours to support her. Their smiles had become worry lines because they had decided to sacrifice themselves for their daughter. With this knowledge, Wei realized that love comes in many shapes and sizes.
Of course, by sacrifice and long hours, I mean that her parents owned a multi-million dollar company. Wei regularly enjoyed spa getaways with her mother as her father traveled, closing massive deals, but Wei mentioned she had seen photos where her parents looked happier—I could use this moment in an essay to show a sliver of introspection. Did I fabricate some details? Yeah. Did the story sound like a greeting card? Sure. But most importantly, did she get into her top-choice school? Hell yes she did. 
Like most black market workers, I picked up my payment at designated pick-up locations at malls and in Starbucks. Sunglasses and a trench coat weren’t required, but with every nondescript envelope of payment, I swallowed my ethical misgivings. I knew for every wealthy Chinese client I helped, there were a dozen struggling natives who needed as much of a helping hand.
Of course, I didn’t have time for moral quandaries. As my name became more popular, I found myself with more clients than I had time to help. I couldn’t interview all of them, so I needed to find a way to produce essays faster. My solution: writing about my own intimate experiences.
One December evening, I used one of my most embarrassing moments as the basis for an essay for a 17-year-old Chinese girl who had never desired something she could not afford. The event happened shortly after my father abandoned my family when I was a kid, leaving us broke. Our water and lights were turned off, and my mom was working multiple jobs to support us. Since we lacked utilities, my mother washed our laundry at the local Laundromat. One day, she left our laundry at the Laundromat while she went to finish errands. When she returned, she discovered that someone had stolen our clothes from the washer. The stolen laundry comprised most of the clothes we owned, so my mother took my sister and me to Goodwill to buy clothes. A classmate spotted me at the thrift store, and the next day at school, she pointed at me and called me poor in front of my entire English class. 
As a college admissions essay, this story was pure gold. You could wrap anything around the story, and it would work, especially since students love rags-to-riches tales.
Except, my life was still made up of rags. Nothing exemplified my rags better than me sitting in front of the laptop, preparing to sell this still wounded part of myself for $400, but without any debate, I emailed the essay to my 17-year-old client.
The loss hit me immediately. Looking at my closed computer, I felt like a stranger to myself. Every time I used my weaknesses and memorable moments in my clients’ essays, I felt a part of myself disappear. Already floundering in that directionless void of post-college life, I began to lose the one anchor I had: myself.
I don’t know what I was expecting in return from the student. Would my client feel the pain of the story and then question the ethics of using another person’s life as an admissions essay? Would she call me and thank me for cutting out a personal part of my heart for her? Later, I received a one-word email from her: “Thanks.” The message stung. I thought about the itchy Goodwill sweater and how much itchier it had felt as I cried after my classmate mocked me. I had given up a private piece of myself for the bargain price of $400. I logged off and shut down my laptop. 
The voice of a college admissions essay is very specific, especially when you’re writing from the perspective of a Chinese exchange student. You have to portray a lot of their expected characteristics while simultaneously fighting against some of their more negative stereotypes. You have to be timid yet idealistic, ambitious yet giving, and reserved yet honest. Selling personal stories of yourself written in the voice of strangers who lack empathy and humility will eventually dissolve you. At the end of every writing season, I always swear I will quit, but I’m still broke with no idea about the shape of my future. I can deny it all I want, but I know, come this fall, I will be in front of my computer at 2 AM mining my brain for another piece of myself to sell for $400.
http://www.vice.com/read/i-ghostwrote-hundreds-of-chinese-students-ivy-league-admissions-essays-897

읽다가 korean-american이라서 ‘헉’하다가, 역시 한국인의 대필 실력은…
+_+

reason i love VICE. ex여친은 별로 마음에 안들어했는데, 가끔 요런 재밌는 글들이 올라온다. 세상에서 자리 못잡고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스토리, 소소하면서, 현실적이면서, 불쌍하면서, 희망적이면서, 뭔가 ‘yeah~ i feel you’ 공감이 가는…

그냥 줄줄이 읽어나가는 글이다.

I GHOSTWRITE CHINESE STUDENTS’ IVY LEAGUE ADMISSIONS ESSAYS

Hey China, you’re welcome. When you think about your future multi-million dollar shipping moguls, innovative tech giants, and up-and-coming diplomats, please remember a small handful of them probably received their Ivy League degrees thanks to me.

I’m a black market college admissions essay writer, and over the last three years I’ve written over 350 fraudulent essays for wealthy Chinese exchange students. Although my clients have varied from earnest do-gooders to factory tycoon’s daughters who communicate primarily through emojis, they all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re unable to write meaningful sentences.

Sometimes this inability has stemmed from a language barrier, but other times they have struggled to understand what American college admissions committees are looking for in a personal essay. Either way, they have all been willing to pay me way more than my old waitressing job ever paid me.

Although I’m a second-generation Korean American like some of my clients, I never felt pressured to become a doctor or a lawyer. I majored in art history at college, and after graduation, I found myself bouncing from retail jobs to temp work. Every day, I loafed about in bed. Reading my friends’ Facebook statuses about finishing law school and starting their dream jobs, I wondered if I should ever leave my house. I didn’t know what I wanted to do with my life or if I even possessed any skills someone could pay me to use—at least I didn’t know until my friend told me I could reap in a cash bonanza forging wealthy Asian students’ college essays.

Once I started ghostwriting essays, I quickly went from making $8.50 an hour as a waitress to making $2,000 in two weeks. In one admissions cycle, I wrote over a hundred essays and earned enough money to pay my bills for the rest of the year, pay off my car loan, and—as a treat for my hardworking hands—receive $150 Japanese manicures on a biweekly basis.

Each ghostwriting session starts with a daylong interview. I pry into every intimate corner of a client’s life: her family history, financial background, and childhood secrets. Then I try to pinpoint one relatable thread of pain or humanity, which I can make the focal point of an essay attached to a larger universal theme, like empathy or humility.

For example, one girl—let’s call her Wei—always wondered why her parents looked so much happier in their old photographs. She assumed they looked miserable because they had never wanted a child, let alone a female child, but as she grew older, she noticed her parents worked long hours to support her. Their smiles had become worry lines because they had decided to sacrifice themselves for their daughter. With this knowledge, Wei realized that love comes in many shapes and sizes.

Of course, by sacrifice and long hours, I mean that her parents owned a multi-million dollar company. Wei regularly enjoyed spa getaways with her mother as her father traveled, closing massive deals, but Wei mentioned she had seen photos where her parents looked happier—I could use this moment in an essay to show a sliver of introspection. Did I fabricate some details? Yeah. Did the story sound like a greeting card? Sure. But most importantly, did she get into her top-choice school? Hell yes she did. 

Like most black market workers, I picked up my payment at designated pick-up locations at malls and in Starbucks. Sunglasses and a trench coat weren’t required, but with every nondescript envelope of payment, I swallowed my ethical misgivings. I knew for every wealthy Chinese client I helped, there were a dozen struggling natives who needed as much of a helping hand.

Of course, I didn’t have time for moral quandaries. As my name became more popular, I found myself with more clients than I had time to help. I couldn’t interview all of them, so I needed to find a way to produce essays faster. My solution: writing about my own intimate experiences.

One December evening, I used one of my most embarrassing moments as the basis for an essay for a 17-year-old Chinese girl who had never desired something she could not afford. The event happened shortly after my father abandoned my family when I was a kid, leaving us broke. Our water and lights were turned off, and my mom was working multiple jobs to support us. Since we lacked utilities, my mother washed our laundry at the local Laundromat. One day, she left our laundry at the Laundromat while she went to finish errands. When she returned, she discovered that someone had stolen our clothes from the washer. The stolen laundry comprised most of the clothes we owned, so my mother took my sister and me to Goodwill to buy clothes. A classmate spotted me at the thrift store, and the next day at school, she pointed at me and called me poor in front of my entire English class. 

As a college admissions essay, this story was pure gold. You could wrap anything around the story, and it would work, especially since students love rags-to-riches tales.

Except, my life was still made up of rags. Nothing exemplified my rags better than me sitting in front of the laptop, preparing to sell this still wounded part of myself for $400, but without any debate, I emailed the essay to my 17-year-old client.

The loss hit me immediately. Looking at my closed computer, I felt like a stranger to myself. Every time I used my weaknesses and memorable moments in my clients’ essays, I felt a part of myself disappear. Already floundering in that directionless void of post-college life, I began to lose the one anchor I had: myself.

I don’t know what I was expecting in return from the student. Would my client feel the pain of the story and then question the ethics of using another person’s life as an admissions essay? Would she call me and thank me for cutting out a personal part of my heart for her? Later, I received a one-word email from her: “Thanks.” The message stung. I thought about the itchy Goodwill sweater and how much itchier it had felt as I cried after my classmate mocked me. I had given up a private piece of myself for the bargain price of $400. I logged off and shut down my laptop. 

The voice of a college admissions essay is very specific, especially when you’re writing from the perspective of a Chinese exchange student. You have to portray a lot of their expected characteristics while simultaneously fighting against some of their more negative stereotypes. You have to be timid yet idealistic, ambitious yet giving, and reserved yet honest. Selling personal stories of yourself written in the voice of strangers who lack empathy and humility will eventually dissolve you. At the end of every writing season, I always swear I will quit, but I’m still broke with no idea about the shape of my future. I can deny it all I want, but I know, come this fall, I will be in front of my computer at 2 AM mining my brain for another piece of myself to sell for $400.

http://www.vice.com/read/i-ghostwrote-hundreds-of-chinese-students-ivy-league-admissions-essays-897

읽다가 korean-american이라서 ‘헉’하다가, 역시 한국인의 대필 실력은…

+_+

officiallyspring:

thursday _ morning _ 7 am
5년전이나 지금이나 울 집 그릇과 컵들은 절대 바뀌지 않는
자기 자리를 열씸히 지키고 있다. 
자리 경쟁에서 항상 밀려나는 새로운 그릇들은,
클로젯안 박스 어딘가에 쳐박아 두고 돈값을 못한다는 ㅠㅠㅠ

miss my old home ; )
저 토끼 ㅋㅋㅋ
전에 엄마가 소파 왔을 때 막 뒤로 누우면서
'아이고 좋다~ 아이고 좋다~' 했을 때랑 똑같은 포즈/표정 ㅋㅋㅋ.
+_+

officiallyspring:

thursday _ morning _ 7 am

5년전이나 지금이나 울 집 그릇과 컵들은 절대 바뀌지 않는

자기 자리를 열씸히 지키고 있다. 

자리 경쟁에서 항상 밀려나는 새로운 그릇들은,

클로젯안 박스 어딘가에 쳐박아 두고 돈값을 못한다는 ㅠㅠㅠ

miss my old home ; )

저 토끼 ㅋㅋㅋ

전에 엄마가 소파 왔을 때 막 뒤로 누우면서

'아이고 좋다~ 아이고 좋다~' 했을 때랑 똑같은 포즈/표정 ㅋㅋㅋ.

+_+

신문에서 scrap한 confession of love:
진정한 사랑은 유령과 같다고(be like ghosts) 한다. 있다고들 말은 하는데, 진짜로 본 사람은 많지 않아서다. 

사랑은 두 사람이 해서 둘 다 이길 수 있는 게임이다. 다른 경기들과 달리 어둠을 이유로 취소되는 경우도 없다(be never called off on account of darkness). 누군가를 왜 사랑하는지 답하는 건 물이 어떤 맛인가 설명하는(explain what water tastes like) 것보다 훨씬 어렵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한 가지 과학적으로 분명한 것은 중력 때문에(owing to the gravitation)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건 아니라는 사실”이라고 했다.
…
사랑은 되돌아갈 길이 더 이상 보이지 않을 때 비로소 사랑이라고 한다. 예뻐서 사랑하는 게 아니라 사랑하니까 예뻐보여야 한다. 천번만번 사랑한다고 외쳐도 이루어지지 않는 게 사랑이지만, 헤어지자는 말 한마디면 끝나는 게 사랑이다. 진정한 사랑은 유령과 같다고(be like ghosts) 한다. 있다고들 말은 하는데, 진짜로 본 사람은 많지 않아서다.

…결혼은 어느정도 정과, 어느정도 의리와, 어느정도 육체적 끌림과, 어느정도 경제적인 요인을 다 돌돌 말아서 사랑으로 포장시켜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즉, 결혼은 현실이다.
+_+

신문에서 scrap한 confession of love:

진정한 사랑은 유령과 같다고(be like ghosts) 한다. 있다고들 말은 하는데, 진짜로 본 사람은 많지 않아서다.

사랑은 두 사람이 해서 둘 다 이길 수 있는 게임이다. 다른 경기들과 달리 어둠을 이유로 취소되는 경우도 없다(be never called off on account of darkness). 누군가를 왜 사랑하는지 답하는 건 물이 어떤 맛인가 설명하는(explain what water tastes like) 것보다 훨씬 어렵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은 “한 가지 과학적으로 분명한 것은 중력 때문에(owing to the gravitation)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건 아니라는 사실”이라고 했다.

사랑은 되돌아갈 길이 더 이상 보이지 않을 때 비로소 사랑이라고 한다. 예뻐서 사랑하는 게 아니라 사랑하니까 예뻐보여야 한다. 천번만번 사랑한다고 외쳐도 이루어지지 않는 게 사랑이지만, 헤어지자는 말 한마디면 끝나는 게 사랑이다. 진정한 사랑은 유령과 같다고(be like ghosts) 한다. 있다고들 말은 하는데, 진짜로 본 사람은 많지 않아서다.

…결혼은 어느정도 정과, 어느정도 의리와, 어느정도 육체적 끌림과, 어느정도 경제적인 요인을 다 돌돌 말아서 사랑으로 포장시켜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즉, 결혼은 현실이다.

+_+

하루에 5~10분 정도 여유시간 생기면 그냥 읽어보는 책 하나가 있다.
<매일읽는 긍정의 한줄> 
군생활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외국 생활 오래했는데도 내가 잘 이해를 못하는 게 있다.
바로 영어 속담이나 유명한 사람들이 남긴 quotation들이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아일랜드 출신 소설가 george bernard shaw의 명언들은 정말 알아먹기 힘들다.
이분은 언어를 갖고 노는 수준이라서 그런지 @.@
영어인데도 이 사람이 뭔말하는지 대충은 알지, 다는 모르겠다,
근데 이 책에는 영어로도 나와있고 밑에 한국말로도 번역돼 있어서 내가 이해하기 너무 좋다 ㅎㅎㅎ.
마음에 드는 quotes 몇가지 소개한다면:

one resolution i have made, and try always to keep, is this: to rise above the little things. -john burroughs
지금까지도 그래 왔고 앞으로도 항상 지키려고 노력하는 결심 한 가지는 바로 소소한 일에 대해 초연해지는 것이다. -존 버로스
그릇을 크게!


they say time changes things, but you actually have to change them yourself. -andy warhol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말이 있긴 하지만, 실제로 일을 변화시켜야 하는 것은 바로 당신이다. -앤디 워홀
기다리지만 말자!


life does not cease to be funny when people die any more than it ceases to be serious when people laught -george bernard shaw
사람들이 웃는다고 삶의 진지함이 끝나는 게 아닌 것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죽는다고 인생의 즐거움이 끝나는 게 아니다. -조지 버나드 쇼
와이 쏘우 시리어스?!

+_+

하루에 5~10분 정도 여유시간 생기면 그냥 읽어보는 책 하나가 있다.

<매일읽는 긍정의 한줄> 

군생활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외국 생활 오래했는데도 내가 잘 이해를 못하는 게 있다.

바로 영어 속담이나 유명한 사람들이 남긴 quotation들이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아일랜드 출신 소설가 george bernard shaw의 명언들은 정말 알아먹기 힘들다.

이분은 언어를 갖고 노는 수준이라서 그런지 @.@

영어인데도 이 사람이 뭔말하는지 대충은 알지, 다는 모르겠다,

근데 이 책에는 영어로도 나와있고 밑에 한국말로도 번역돼 있어서 내가 이해하기 너무 좋다 ㅎㅎㅎ.

마음에 드는 quotes 몇가지 소개한다면:

one resolution i have made, and try always to keep, is this: to rise above the little things. -john burroughs

지금까지도 그래 왔고 앞으로도 항상 지키려고 노력하는 결심 한 가지는 바로 소소한 일에 대해 초연해지는 것이다. -존 버로스

그릇을 크게!

they say time changes things, but you actually have to change them yourself. -andy warhol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말이 있긴 하지만, 실제로 일을 변화시켜야 하는 것은 바로 당신이다. -앤디 워홀

기다리지만 말자!

life does not cease to be funny when people die any more than it ceases to be serious when people laught -george bernard shaw

사람들이 웃는다고 삶의 진지함이 끝나는 게 아닌 것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이 죽는다고 인생의 즐거움이 끝나는 게 아니다. -조지 버나드 쇼

와이 쏘우 시리어스?!

+_+

사회든, 군대든, 회사든, 학교든, 어디든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건 매우 어렵다. 나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또 내가 따르는 사람도 있고, 반대로 나를 무시하는 사람도 있다.
세상 사람들 모두를 다 만족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군대라는 집단사회는 이걸 참 지키기가 힘든 곳이다. 언제나 끼리끼리 돌아다니는 습성, 어린 남자들의 세상, 쓸데없이 내세우는 자 존 심, 조금만한 걸로 많이들 화내고 삐치고 서운해하고 뒤에서 욕하고 이간질하고 등등.
한가지 배우는 게 있다면 &#8216;말투&#8217;다.
말투 하나로 상대방의 기분을 업, 다운을 시킬 수 있다. 가장 기본적이지만 잘 안 지켜진다. 요즘 군대에서 &#8220;욕하다&#8221; 걸리면 큰일 난다. 그러나 병사들 끼리는 아직까지 서로 짜증내하는 말투와 욕설로 가득한 육두문자로 상대방에게 뭘 시키거나, 요구한다. 이해는 한다. 그러나 &#8216;말투&#8217; 하나가 얼마나 위력이 큰지 새삼 느끼고 있다. 말하는 태도로 사람을 움직이게 만들고, 신뢰를 쌓고, 존중을 얻는다. 상대방을 대하는 방법을 새로 터득하고 있다.
내가 우리 가족들한테 막말 했던 안 좋은 추억(?)들이 종종 생각난다. 나를 무조건적으로 사랑해주는 가족들에게 너무 내&#8217;말투&#8217;가 싸가지 없었다. 특히 우리 누나누나랑 미국에 같이 살았을 당시, 내가 했던 말들이 얼마나 그에게 상처를 줬을까 라는 생각을 여기서 하게 되었다. (물론 전에도 했었다). 언제나 누나누나한테 쏘리!
군대란 그렇다, little by little, i am becoming an 인간 ㅋㅋㅋ.
+_+

사회든, 군대든, 회사든, 학교든, 어디든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건 매우 어렵다. 나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또 내가 따르는 사람도 있고, 반대로 나를 무시하는 사람도 있다.

세상 사람들 모두를 다 만족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군대라는 집단사회는 이걸 참 지키기가 힘든 곳이다. 언제나 끼리끼리 돌아다니는 습성, 어린 남자들의 세상, 쓸데없이 내세우는 자 존 심, 조금만한 걸로 많이들 화내고 삐치고 서운해하고 뒤에서 욕하고 이간질하고 등등.

한가지 배우는 게 있다면 ‘말투’다.

말투 하나로 상대방의 기분을 업, 다운을 시킬 수 있다. 가장 기본적이지만 잘 안 지켜진다. 요즘 군대에서 “욕하다” 걸리면 큰일 난다. 그러나 병사들 끼리는 아직까지 서로 짜증내하는 말투와 욕설로 가득한 육두문자로 상대방에게 뭘 시키거나, 요구한다. 이해는 한다. 그러나 ‘말투’ 하나가 얼마나 위력이 큰지 새삼 느끼고 있다. 말하는 태도로 사람을 움직이게 만들고, 신뢰를 쌓고, 존중을 얻는다. 상대방을 대하는 방법을 새로 터득하고 있다.

내가 우리 가족들한테 막말 했던 안 좋은 추억(?)들이 종종 생각난다. 나를 무조건적으로 사랑해주는 가족들에게 너무 내’말투’가 싸가지 없었다. 특히 우리 누나누나랑 미국에 같이 살았을 당시, 내가 했던 말들이 얼마나 그에게 상처를 줬을까 라는 생각을 여기서 하게 되었다. (물론 전에도 했었다). 언제나 누나누나한테 쏘리!

군대란 그렇다, little by little, i am becoming an 인간 ㅋㅋㅋ.

+_+

korean hip hop. 요런 mellow틱 힙합 좋아좋아. 세월이 가면 갈 수록 우리나라 힙합은 너무나 세련됨. 블루스 기타 맘에 드네요.

+_+

이번주는 Private를 위해 1박 2일 캠프를 갔다 왔다.
마지막 날에는 목욕탕도 데리고 가서, 따듯한 물로 샤워를 했다 ㅠㅠ.
캠프는 다른 대대로 가서 우리끼리 농때리고 쉬면서,
하루종일 간부들이 나와 교육 강의를 받았는데,
강의 내용은 대체로 이랬다:
행복이란 무엇인가?
삶을 어떻게 긍정적으로 살아야 하는가?
좋은 리더란 무엇인가?
앞으로 어떤 목표로 군대 생활을 할 것인가?
등등&#8230; 꽤 진부했다&#8230;
근데 가장 와닿았던 말이 있었다:
"전역하는 순간 뛰어야 된다"
맞다, 나는 이제는 안 뛰면 literally 뒤진다.
늦게 군대에 가는 판이라 전역하면 졸라 뛰어야 된다.
더 이상 빈둥빈둥되며 살면 안 된다.
그게 부모가 바라는 것이고,
누나(큰누나), 누나누나(작은누나)가 바라는 것이다.
그리고 사랑도 (또) (다시) 해야 한다. 내 20대 이만하면 됐다.
멋있다, 데이비드산~!
+_+
reply 누나누나: ㅋㅋㅋㅋ프레젠테이션 뭐지 ㅋㅋㅋhope it does become a reality&#160;; )

이번주는 Private를 위해 1박 2일 캠프를 갔다 왔다.

마지막 날에는 목욕탕도 데리고 가서, 따듯한 물로 샤워를 했다 ㅠㅠ.

캠프는 다른 대대로 가서 우리끼리 농때리고 쉬면서,

하루종일 간부들이 나와 교육 강의를 받았는데,

강의 내용은 대체로 이랬다:

행복이란 무엇인가?

삶을 어떻게 긍정적으로 살아야 하는가?

좋은 리더란 무엇인가?

앞으로 어떤 목표로 군대 생활을 할 것인가?

등등… 꽤 진부했다…

근데 가장 와닿았던 말이 있었다:

"전역하는 순간 뛰어야 된다"

맞다, 나는 이제는 안 뛰면 literally 뒤진다.

늦게 군대에 가는 판이라 전역하면 졸라 뛰어야 된다.

더 이상 빈둥빈둥되며 살면 안 된다.

그게 부모가 바라는 것이고,

누나(큰누나), 누나누나(작은누나)가 바라는 것이다.

그리고 사랑도 (또) (다시) 해야 한다. 내 20대 이만하면 됐다.

멋있다, 데이비드산~!

+_+

reply 누나누나: ㅋㅋㅋㅋ프레젠테이션 뭐지 ㅋㅋㅋhope it does become a reality ; )

korean gayo. 티비로 동기가 만화를 보는데, 왠걸, 이게 무슨 만화 주제인가;; 하… 이 노래 대박 좋아, 옛날 추억도 나고.

+_+

reply 누나누나: 만화 주제가여서 요즘 애들이 이 노래를 아는 듯 ㅋㅋㅋ 신기신기

officiallyspring:

내가 태어나서 두번째로 잘한건….내가 좋아하는 전공을 선택한것. 
아마 다시 태어나도 시각 디자인 전공을 선택 하지 않을까 싶다. 
적절한 fonts와 색깔이 잘 사용한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폰트의 굵기와 layout의 조화로운 label design 을 보면 기분이 막 조아져 ^^
(아… 그리고 중요한거 한가지 더. 페이퍼의 handfeel )
이런거 보면 필요 없어도 꼭 지갑은 열리고 절대 버리지 못하는.
bon mache에서 산 꿀과 urban에서 산 캔들…그 외….
그 외….그외…..천천히 공개.
이런거 보면….(지금 몇시?)….몹시 흥분 ㅋ

히히. 멋짐멋짐.
+_+

officiallyspring:

내가 태어나서 두번째로 잘한건….내가 좋아하는 전공을 선택한것. 

아마 다시 태어나도 시각 디자인 전공을 선택 하지 않을까 싶다. 

적절한 fonts와 색깔이 잘 사용한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폰트의 굵기와 layout의 조화로운 label design 을 보면 기분이 막 조아져 ^^

(아… 그리고 중요한거 한가지 더. 페이퍼의 handfeel )

이런거 보면 필요 없어도 꼭 지갑은 열리고 절대 버리지 못하는.

bon mache에서 산 꿀과 urban에서 산 캔들…그 외….

그 외….그외…..천천히 공개.

이런거 보면….(지금 몇시?)….몹시 흥분 ㅋ

히히. 멋짐멋짐.

+_+

korean hip hop. 오늘 훈련하는데 갑자기 이 노래가 생각났다. 요즘 애들은 모를 듯? 암튼, 좋아좋아. 지금 들어도 세련됐어! “그녀는 나의 샴푸의 요정~ 이제는 너를 사랑할 거야~”.

+_+

officiallyspring:

paris + april + my love 
사진이 너무 많아 어디서 부터 시작 할지 모르거따.
musee d’orsay
seine river
merci shop
merci book store

what can i say, sistersister takes the best pictures in the world.
느낌 짱임&#160;; )
완죤기대기대!
+_+

officiallyspring:

paris + april + my love 

사진이 너무 많아 어디서 부터 시작 할지 모르거따.

musee d’orsay

seine river

merci shop

merci book store

what can i say, sistersister takes the best pictures in the world.

느낌 짱임 ; )

완죤기대기대!

+_+

오늘 좋은 책 한권을 읽었다. 그리고 마음을 정리했다. 생각이 많이 가벼워졌다.

"고통으로부터 벗어나는 길은 먼저 사랑을 표헌하는 것이다"

나는 오늘 나를 용서했다.
i am not going to let my guilt hinder my precious life.
나는 다시는 이 고통에 얽매이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나는 오늘 결심을 선언했다:
우리 가족, 친구, 전우, 그 어떤 누가가 그에 대해 &#8220;이렇쿵, 저렇쿵&#8221; 말하면,
나는 절대로 그에 대해 &#8220;이렇쿵, 저렇쿵&#8221;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she&#8217;s not what people think she is.
이 세상에 어느 누군가는 그의 마음을 알아주어야만 한다는 생각, 오직 그것뿐이다.
나라도 그의 마음을 알아주어야만 한다는 생각뿐이다.
그리고 나는 그의 좋은 점을 너무나 많이 보았다.
그는 세상에서 가장 특별하고 소중한 사람이다.
그를 끝까지 믿고 살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매일매일 그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리며 살지는 않을 것이다.
that&#8217;s just pathetic.
그건 내가 아직까지 내 자신을 용서하지 않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내 실리를 찾으며 내 앞길 뚜벅뚜벅 걸어나가며 살 것이다.
아마 이게 그가 원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게 그를 위해, 나를 위해, 우리 서로를 위해 좋고 해야할 일이다.
그리고 this is going to be the last posting about HER.
haha. 나도 웃으면서 이제 살아야지&#160;; )
-
아무 말 하지 않고 그의 눈을 깊이 바라봤을 때,
나는 그의 눈동자에 깊이 박힌 상처, 외로움, 그리움을 발견하게 됐다.
상대를 겉모습이 아닌 한 사람의 상처받은 인간으로,
사랑을 갈구하는 아름다운 존재로 바라보게 됐다.
그 순간 삶에서 가장 듣고 싶었던 말, 가장 필요했던 말을 전하고 싶었다.

"그동안 힘들었지?
너무 외로웠지?
너무 놀랐구나.
화났구나.

실망했구나.
널 아프게 해서 미안해.
이제 걱정하지 마.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널 혼자 두지 않을게.
널 떠나지 않을게.
야단치지 않을게.

실망하지 않을게.
날 믿어도 돼.
약속을 지킬게.
EJ야, 널 사랑해.
난 네가 제일 좋아.
이 세상 사람 다 네 마음을 몰라도 난 네 마음을 알아.
난 네가 너인 게 참 좋아.
네 모습 그대로 사랑해.

이래도 저래도 좋아.
뭘 하고 싶어?
네가 가장 하고 싶은 게 뭐니?
뭐든지 말해봐.
난 널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오빠가 항상 말했잖어.
내가 널 도와줄게. 너를 끝가지 뒤에서 서포트해줄게.
네가 그토록 바랐지만 엄마 아빠가 해주지 못한 것.
널 위해 내가 다 해줄게.
난 아무것도 아깝지 않아.
널 위해서라면.
난 널 위해 여기 있는 거야.
엄마 아빠를 네가 돌봐주지 않아도 돼.
이제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네가 원하는 것은 뭐든지 말해.
내가 다 해줄게.
난 네편이야.
나는 네가 좋아.
난 이 세상에서 네가 제일 좋단다.
난 네가 못해도 좋아.
난 그냥 네가 너인 것이 좋아.
널 사랑해.
널 사랑해.
나는 너를 결코 떠나지 않아.
세상을 더 보고 와.
난 언제나 네 편이야.
난 네가 정말 좋아.
넌 예쁘단다.

넌 특별하단다.
넌 소중한 사람이야.
널 사랑해.
난 네가 너인 게 참 좋아.
누가 뭐라도 너인 게 참 좋아.
난 너와 꼭 함게 있을 거야.
널 결코 혼자 내버려두지 않을 거야.
그래 같이 가자.
내가 널 행복하게 해줄게.
편히 쉬게 해줄게.
잊지 마.
난 끝까지 네 편이야.
언제든지 네가 날 필요로 하면 또 올게.
걱정하지 마.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아.
안녕 잘 가.
우리 또 만나자.
내가 필요하면 언제든지 날 불러.
내가 여기 있을게.
널 사랑해.
잘 가!&#8221;
+_+
ps: i always forget to say this to you, but i hope your grandpa gets better!!!

오늘 좋은 책 한권을 읽었다. 그리고 마음을 정리했다. 생각이 많이 가벼워졌다.

"고통으로부터 벗어나는 길은 먼저 사랑을 표헌하는 것이다"

나는 오늘 나를 용서했다.

i am not going to let my guilt hinder my precious life.

나는 다시는 이 고통에 얽매이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나는 오늘 결심을 선언했다:

우리 가족, 친구, 전우, 그 어떤 누가가 그에 대해 “이렇쿵, 저렇쿵” 말하면,

나는 절대로 그에 대해 “이렇쿵, 저렇쿵”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she’s not what people think she is.

이 세상에 어느 누군가는 그의 마음을 알아주어야만 한다는 생각, 오직 그것뿐이다.

나라도 그의 마음을 알아주어야만 한다는 생각뿐이다.

그리고 나는 그의 좋은 점을 너무나 많이 보았다.

그는 세상에서 가장 특별하고 소중한 사람이다.

그를 끝까지 믿고 살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매일매일 그를 그리워하며 눈물 흘리며 살지는 않을 것이다.

that’s just pathetic.

그건 내가 아직까지 내 자신을 용서하지 않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내 실리를 찾으며 내 앞길 뚜벅뚜벅 걸어나가며 살 것이다.

아마 이게 그가 원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게 그를 위해, 나를 위해, 우리 서로를 위해 좋고 해야할 일이다.

그리고 this is going to be the last posting about HER.

haha. 나도 웃으면서 이제 살아야지 ; )

-

아무 말 하지 않고 그의 눈을 깊이 바라봤을 때,

나는 그의 눈동자에 깊이 박힌 상처, 외로움, 그리움을 발견하게 됐다.

상대를 겉모습이 아닌 한 사람의 상처받은 인간으로,

사랑을 갈구하는 아름다운 존재로 바라보게 됐다.

그 순간 삶에서 가장 듣고 싶었던 말, 가장 필요했던 말을 전하고 싶었다.

"그동안 힘들었지?

너무 외로웠지?

너무 놀랐구나.

화났구나.

실망했구나.

널 아프게 해서 미안해.

이제 걱정하지 마.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널 혼자 두지 않을게.

널 떠나지 않을게.

야단치지 않을게.

실망하지 않을게.

날 믿어도 돼.

약속을 지킬게.

EJ야, 널 사랑해.

난 네가 제일 좋아.

이 세상 사람 다 네 마음을 몰라도 난 네 마음을 알아.

난 네가 너인 게 참 좋아.

네 모습 그대로 사랑해.

이래도 저래도 좋아.

뭘 하고 싶어?

네가 가장 하고 싶은 게 뭐니?

뭐든지 말해봐.

난 널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

오빠가 항상 말했잖어.

내가 널 도와줄게. 너를 끝가지 뒤에서 서포트해줄게.

네가 그토록 바랐지만 엄마 아빠가 해주지 못한 것.

널 위해 내가 다 해줄게.

난 아무것도 아깝지 않아.

널 위해서라면.

난 널 위해 여기 있는 거야.

엄마 아빠를 네가 돌봐주지 않아도 돼.

이제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네가 원하는 것은 뭐든지 말해.

내가 다 해줄게.

난 네편이야.

나는 네가 좋아.

난 이 세상에서 네가 제일 좋단다.

난 네가 못해도 좋아.

난 그냥 네가 너인 것이 좋아.

널 사랑해.

널 사랑해.

나는 너를 결코 떠나지 않아.

세상을 더 보고 와.

난 언제나 네 편이야.

난 네가 정말 좋아.

넌 예쁘단다.

넌 특별하단다.

넌 소중한 사람이야.

널 사랑해.

난 네가 너인 게 참 좋아.

누가 뭐라도 너인 게 참 좋아.

난 너와 꼭 함게 있을 거야.

널 결코 혼자 내버려두지 않을 거야.

그래 같이 가자.

내가 널 행복하게 해줄게.

편히 쉬게 해줄게.

잊지 마.

난 끝까지 네 편이야.

언제든지 네가 날 필요로 하면 또 올게.

걱정하지 마.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아.

안녕 잘 가.

우리 또 만나자.

내가 필요하면 언제든지 날 불러.

내가 여기 있을게.

널 사랑해.

잘 가!”

+_+

ps: i always forget to say this to you, but i hope your grandpa gets better!!!

확실히 여기 오니까 덜 신경쓰게 된다.
일부러 표정관리까지 하면서 다니니까,
집에 있을 때 보다 훨씬 더 건강히 사는 느낌이다.
-
어제 나이 어린 전우랑 이야기를 했다.
그 친구는 내 스토리를 처음부터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친구다.
저녁 먹고 산책을 하면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 친구가 어제 나에게 깨닫게 한 부분이 많았다.
나이 어린 녀석의 통찰력 하나는 대단하다.
상세한 건 적지 않겠는데, 내가 많은 부분이 정리가 되어가고 있다.
그녀를 객관화시켜 보기 시작했다. 이건 엄청난 진보다.
-
정말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8220;객관적으로 내가 보면 개는 이렇다, 저렇다&#8221;라고 했을 때,
나는 도저히 그들을 이해할 수 가 없었다.
원천적으로 내가 잘못한 건 맞는데,
근데 이렇게 끝나는 걸 보고선,
나보고 너무너무너무 미안해하지 말라고 했을 때, 그 또한,
그들을 납득할 수가 없었다&#8230;
-
어린 친구는 나에게 이런 말을 했다,
"그거야 너가 아직 개를 사랑하니까" 그런거지.
같은 질문에 큰누나는 나에게 이렇게 대답했다,
"그거야 너가 군대 가 있으니까" 그런거지.
뭔가 또 깨달음이 있었다.
-
무조건적으로 그녀를 감싸주고 싶었다.
엄마는 내 눈에 &#8220;콩깍지가 씌였다&#8221;라고 말한다.
그녀에 대해 나만이 알고 있는 게 있기 때문에&#8230;
다른 사람들의 의견 따위는 듣고 싶지 않았다.
-
내가 버스에서 내렸던 이유,
내리고 나서 그녀에게 무작정 달려간 이유,
그녀를 뒤에서 안으려고 했던 이유,
그녀의 눈을 뚫어져라 쳐다본 이유,
나는 그녀가 그저 &#8216;감성&#8217;에 휩쓸려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나 싶기도 생각한다.
"something didn&#8217;t feel right"
그의 진심이 정말 그건지 아닌지 확인하고 싶었다.
그녀가 나와 대화를 그렇게 하고 싶었더라면,
왜 나를 기다려주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대화를 하고 나서 선택을 했었더라면&#8230;
내가 옆에 있었어야 할 때, 없었을 때 그의 친한 친구로부터 들은 조언으로,
너무 emotional한 선택을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뭐 근데 이제는 어쩔 수 없고 지난 간 일이다.
암튼, 모르겠다, 추측은 여기까지다. 그의 선택을 존중하련다.
이제는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 가고 있어서 좋다.
+_+

확실히 여기 오니까 덜 신경쓰게 된다.

일부러 표정관리까지 하면서 다니니까,

집에 있을 때 보다 훨씬 더 건강히 사는 느낌이다.

-

어제 나이 어린 전우랑 이야기를 했다.

그 친구는 내 스토리를 처음부터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친구다.

저녁 먹고 산책을 하면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

그 친구가 어제 나에게 깨닫게 한 부분이 많았다.

나이 어린 녀석의 통찰력 하나는 대단하다.

상세한 건 적지 않겠는데, 내가 많은 부분이 정리가 되어가고 있다.

그녀를 객관화시켜 보기 시작했다. 이건 엄청난 진보다.

-

정말 많은 사람들이 나에게 “객관적으로 내가 보면 개는 이렇다, 저렇다”라고 했을 때,

나는 도저히 그들을 이해할 수 가 없었다.

원천적으로 내가 잘못한 건 맞는데,

근데 이렇게 끝나는 걸 보고선,

나보고 너무너무너무 미안해하지 말라고 했을 때, 그 또한,

그들을 납득할 수가 없었다…

-

어린 친구는 나에게 이런 말을 했다,

"그거야 너가 아직 개를 사랑하니까" 그런거지.

같은 질문에 큰누나는 나에게 이렇게 대답했다,

"그거야 너가 군대 가 있으니까" 그런거지.

뭔가 또 깨달음이 있었다.

-

무조건적으로 그녀를 감싸주고 싶었다.

엄마는 내 눈에 “콩깍지가 씌였다”라고 말한다.

그녀에 대해 나만이 알고 있는 게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의견 따위는 듣고 싶지 않았다.

-

내가 버스에서 내렸던 이유,

내리고 나서 그녀에게 무작정 달려간 이유,

그녀를 뒤에서 안으려고 했던 이유,

그녀의 눈을 뚫어져라 쳐다본 이유,

나는 그녀가 그저 ‘감성’에 휩쓸려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나 싶기도 생각한다.

"something didn’t feel right"

그의 진심이 정말 그건지 아닌지 확인하고 싶었다.

그녀가 나와 대화를 그렇게 하고 싶었더라면,

왜 나를 기다려주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대화를 하고 나서 선택을 했었더라면…

내가 옆에 있었어야 할 때, 없었을 때 그의 친한 친구로부터 들은 조언으로,

너무 emotional한 선택을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뭐 근데 이제는 어쩔 수 없고 지난 간 일이다.

암튼, 모르겠다, 추측은 여기까지다. 그의 선택을 존중하련다.

이제는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 가고 있어서 좋다.

+_+